Home>뉴스> 종합

종합

[런던올림픽] 믿음과 선택, 홍명보 감독을 명장에 올리다

기사입력 : 2012.08.13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네이버 북마크  구글 북마크  페이스북 공유  사이월드 공감   


[인터풋볼] ‘영원한 리베로’ 홍명보 감독이 한국축구 역사상 첫 올림픽 동메달 획득을 이끌며 명장으로 올라섰다.

올림픽대표팀은 11일 새벽(한국시간) 숙적 일본과의 3/4위전에서 박주영과 구자철의 연속골로 2-0 승리했다. 올림픽팀은 새로운 역사를 썼을 뿐 만 아니라 병역 면제라는 큰 혜택을 받으며 기쁨을 더했다.

홍명보 감독은 선수 시절 ‘영원한 리베로’라 불리며 한국 수비의 든든한 기둥으로 2002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이었지만, 감독으로써 올림픽 메달을 획득으로 명장에 올라서는 기틀을 마련했다.그는 이번 대회에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었던 데는 선수들을 향한 믿음과 상황에 맞춘 적절한 선택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홍명보 감독은 선수들에게 개인이 아닌 팀을 위해 희생할 것을 강조했다. 하지만 그 전에 선수들을 지키려는 신념과 믿음을 보여주며 마음을 사로잡았다. 홍명보 감독은 자신이 직접 병역 논란에 휩싸였던 박주영을 기자회견까지 자청하며 변호해줬다. 또한 대회 내내 부진 속에서도 질책 대신 신뢰를 보냈고, 결국 박주영은 한일전 선제골로 홍명보 감독의 믿음에 보답했다. 구자철과 지동원 역시 골 부재 속에서도 홍명보 감독의 변치 않은 신뢰에 결정적인 순간 득점포를 터트렸다.

상황에 맞춘 적절한 선택도 돋보였다. 지난 8일 브라질과의 4강전에서 0-3으로 뒤지던 상황에서 구자철과 지동원을 조기 교체했다. 결과와 경기 흐름 상 뒤집기가 어려웠기에 다음 경기를 생각해야 하는 상황이었다. 팀 공격의 핵심인 두 선수의 체력을 비축함으로써 한일전에서 승부를 걸었다. 브라질전에서 힘을 덜 쓴 효과는 한일전에서 나타났고, 후반전 이후 추가골과 일본의 수비를 무너트리는 데 한 몫 했다.

홍명보 감독의 이번 올림픽에서 성공은 여러 가지로 의미가 깊다. 지난 2010 남아공 월드컵에서 사상 첫 원정 16강을 이끌었던 허정무 감독에 이어 올림픽 동메달 획득으로 국내 출신 감독이 세계에서 경쟁력을 이끌 수 있다는 것을 증명했다. 국내 축구계에서 자신의 위상이 올라감으로써 예전부터 꿈꿔왔던 축구 행정가로 진출하게 된다면, 국내외적으로 영향력을 발휘할 것으로 본다

홍명보 감독은 이번 올림픽을 끝으로 감독직에서 물러난다. 차후 행선지는 정해지지 않았지만, 2013년 6월 이후 최강희 감독의 전북 복귀로 공석이 예상되는 A대표팀 감독직과 몇몇 K리그 팀 감독직의 유력한 후보가 될 가능성이 높다. 명장의 반열에 올라선 홍명보 감독의 미래는 장담할 수 없지만, 차후 그의 발자취에 따라 한국축구 발전을 위한 기대치가 커질 것이다.

한재현 기자

[인기뉴스]

allthatboots

[영상] 자선축구 등장한 지단-비에...
[스포탈코리아] 정성래 기자= 지네딘 지단과 크리스티안 비에리. 한 시대를 풍미했던 스타들도 세월을 피해갈 ...
순위 클럽명 승점

포항

8 2 3 26

전북

7 3 3 24

제주

6 4 3 22

전남

6 3 4 21

수원

5 5 3 20

울산

5 5 3 20

상주

2 8 3 14

성남

3 4 6 13

부산

3 4 6 13

서울

3 4 6 13

경남

2 7 4 13

인천

1 5 7 8
순위 클럽명 승점

맨시티

27 5 6 86

리버풀

26 6 6 84

첼시

25 7 6 82

아스널

24 7 7 79

애버턴

21 9 8 72

토트넘

21 6 11 69

맨유

19 7 12 64

사우샘프턴

15 11 12 56

스토크시티

13 11 14 50

뉴캐슬

15 4 19 49

크리스탈팰리스

13 6 19 45

스완지시티

11 9 18 42

웨스트햄UTD

11 7 20 40

선덜랜드

10 8 20 38

애스톤빌라

10 8 20 38

헐시티

10 7 21 37

웨스트브로미치

7 15 16 36

노리치

8 9 21 33

풀럼

9 5 24 32

카디프

7 9 22 30
순위 클럽명 승점

유벤투스

33 3 2 102

AS 로마

26 7 5 85

나폴리

23 9 6 78

피오렌티나

19 8 11 65

인터 밀란

15 15 8 60

파르마

15 13 10 58

토리노

15 12 11 57

AC 밀란

16 9 13 57

라치오

15 11 12 56

베로나 FC

16 6 16 54

아탈란타

15 5 18 50

삼프도리아

12 9 17 45

우디네세 칼초

12 8 18 44

제노아

11 11 16 44

칼리아리 칼초

9 12 17 39

키에보베로나

10 6 22 36

사수올로 칼초

9 7 22 34

칼초 카타니아

8 8 22 32

볼로냐 FC

5 14 19 29

리보르노 칼초

6 7 25 25
순위 클럽명 승점

AT 마드리드

28 6 4 90

바르셀로나

27 6 5 87

레알 마드리드

27 6 5 87

아틀레틱 빌바오

20 10 8 70

세비야 FC

18 9 11 63

비야레알 CF

17 8 13 59

레알 소시에다드

16 11 11 59

발렌시아 CF

13 10 15 49

셀타 데 비고

14 7 17 49

레반테 UD

12 12 14 48

말라가 CF

12 9 17 45

바예카노

13 4 21 43

헤타페

11 9 18 42

RCD 에스파뇰

11 9 18 42

그라나다 CF

12 5 21 41

엘체 CF

9 13 16 40

알메리아

11 7 20 40

오사수나

10 9 19 39

레알 바야돌리드

7 15 16 36

레알 베티스

6 7 25 25
순위 클럽명 승점

바이에른 뮌헨

29 3 2 90

도르트문트

22 5 7 71

샬케 04

19 7 8 64

레버쿠젠

19 4 11 61

볼프스부르크

18 6 10 60

묀헨글라드바흐

16 7 11 55

마인츠 05

16 5 13 53

아우크스부르크

15 7 12 52

호펜하임

11 11 12 44

하노버 96

12 6 16 42

베를린

11 8 15 41

베르더 브레멘

10 9 15 39

프랑크푸르트

9 9 16 36

프라이부르크

9 9 16 36

슈투트가르트

8 8 18 32

함부르크 SV

7 6 21 27

FC 뉘른베르크

5 11 18 26

브라운슈바이크

6 7 21 25
순위 클럽명 승점

대전

12 3 2 39

안양

7 3 6 24

대구

6 5 6 23

강원

6 5 6 23

광주

5 6 6 21

수원

5 6 5 21

고양

5 5 6 20

안산

5 2 4 17

부천

4 2 10 14

충주

3 5 7 14